파워볼엔트리 네임드스코어의 검빛경마예상 게임안내 | 파워볼 양방 @ 파워사다리 결과값

파워볼엔트리 네임드스코어의 검빛경마예상 게임안내

파워볼엔트리 네임드스코어의 검빛경마예상 게임안내

지난 8일자로 만화 연재는 끝났지만 베픽 파워사다리 감자씨의 투자 생활은 현재 진행형이다. eos파워볼 중계 많은 주린이들의 공감을 산 감자씨가 바라본 ‘동학개미운동’에 대해 들어봤다.-주식은 언제부터 입문하게 됐는지, 현재 투자 금액 규모는.

“그럴 때일수록 더 해야죠.”

― 주식은 남는 돈으로 하는 건데, 은퇴 후 여윳돈이 없는 사람들이 어떻게 투자를 합니까.

“태어날 때 가난한 건 내 잘못이 아니지만, 죽을 때 가난한 건 내 책임입니다. 특히 노년 빈곤에 처했다면 지금이라도 내가 어디에 소비를 잘못하고 있는지 알아봐야죠. 분명히 이유가 있거든요. 새는 돈은 반드시 있습니다. 필요 이상의 집에 살고 있다거나, 소비습관이 잘못됐다거나. 그 돈을 투자로 돌리는 겁니다. 한 달 100만원 중에 10만원, 200만원 중에 20만원, 이렇게요.”

― 그 펀더멘탈이라는 걸 일반인들이 잘 볼 수가 있느냐는 거죠.

“하물며 시장에서 콩나물 하나를 사더라도 신선한지 보지 않나요. 투자 대상은 동업자를 찾는다는 마음으로 골라야 합니다. 장기 투자에 앞서 우선 10년 뒤 망할지 안 망할지 본 다음 성장성을 보는 겁니다. 이때 가장 중요한 건 경영진 분석입니다. 능력, 도덕성, 자사주 매매 상황 등을 다방면으로 본 다음, 주당순이익, 주가수익비율, 주가순자산비율, 자기자본이익률, 에비타배수 등 기본적 지표를 통해 기업 가치를 판단해야죠. 이때 본인이 잘 아는 분야에 투자하는 게 좋습니다. 영업 내용을 이해해야지 매수 후 이 기업에 어떤 특이사항이 발생했는지 알 수 있거든요. 일례로 1990년대 말 미국에 인터넷 열풍이 불 때 워런 버핏은 자신이 잘 모르는 분야라서 관련주를 사지 않았죠.”

― 우리나라는 오너 경영에 따른 (오너)리스크도 크고, 상속세 등 기업에 대한 정부의 규제도 심한데 과연 주식 하기 좋은 환경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오죽하면 워런 버핏도 코스피에서는 단타 쳤을 것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겠어요.

“좀 더 장기적으로 봐야죠. 그래도 코리아펀드의 경우 5년간 부침(浮沈)이 있었지만 60~70% 수익을 냈습니다. 집값이 10억이었다면 17억이 된 거예요. 올해만 40% 올랐고요. 그러니까 -8%가 뭐가 문제가 되겠습니까. 단기적인 수익률에 집착하는 사람들은 그걸 벗어나지 못합니다.”

― 투자를 너무 권장만 하시는데, 출구전략 차원에서 실패 사례도 살짝씩 언급해줘야 되는 거 아닙니까.

“글쎄요. 실패 사례를 별로 보지 못했어요.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주변인들도요. 물론 아주 실패가 없었던 건 아니지만, 치명적이지 않았다는 겁니다. 다만 너무 일찍 팔아서 후회한 적이 있을 뿐입니다. 가만히 있었으면 더 큰 돈이 됐을 텐데….”

― 일하는 돈?

“자본주의의 기본 원리는 ‘돈을 일하게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삼성전자 주식을 샀어요. 삼성이 공장도 짓고 반도체도 개발해요. 돈이 계속 일하죠? 내가 잠을 자거나 휴가를 떠나도 회사의 직원들이 나의 부(富)를 위해 열심히 일해주고 나한테 돈을 갖다줘요. 왜냐. 내가 그 회사의 주인이니까요. 그런데 부동산은요? 일하는 돈이 아니죠. 확장성이 없죠.”

“부동산 거품 언젠가 빠질 것”

“거품이죠.”

― 빠질까요.

“그럼요. 이건 말이 안 돼요. 집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니까 패닉 바잉을 하는 거죠. 자산의 80%가 집에 들어간 것도 위험한데 전 재산 2억원에 대출을 해서 6억원짜리, 7억원짜리 집을 사잖아요. 지금 안 사면 평생 집을 못 가질 거라는 불안감. 버블은 그때 형성되는 겁니다. 그런데 그게 거품이라면, 와르르 무너지지 않겠어요. 너무너무 위험하다는 겁니다.

“사교육이 양질의 교육입니까. 저는 가장 하질(下質)의 교육이라 보는데요. 유대인들이 왜 부자가 됐을까요. 엄마가 직접 교육을 했기 때문입니다. 엄마가 할 교육을 하청(下請)을 준 것이 사교육이에요.”

― 엄마가 직접 교육해야 한다는 말은 자칫 여성은 전업주부를 해야 한다고 들립니다. 일하는 엄마들이 어쩔 수 없이 학원을 보내는 경우도 많은데요.

“엄마가 하는 교육이라는 게 대단한 게 아니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겁니다. 같이 저녁 먹으면서 세상 돌아가는 얘기하는 것. 나중에 돈 벌어서 어려운 사람 도와줘야 한다, 이런 걸 가르치는 겁니다. 학부모들에게 사교육을 왜 시키냐고 물어보면 하나같이 그럽니다. 공교육이 제 역할을 못 한다고요. 그런데 그 공교육을 망친 사람들이 학부모 아닌가요.”

― 그런데 ‘부자’는 누굽니까. 기준이 뭡니까.

“돈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죠. 돈이 없어서 비굴하거나, 아쉬운 소리를 안 하는 것. 특히 은퇴 후 노인이 됐을 때 돈으로부터 자유롭다면 부자죠. 돈이 나를 다스리느냐, 내가 돈을 다스리느냐, 돈에 종속됐느냐, 그렇지 않으냐. 예를 들어 999억원이 있는 사람이 1억원만 더 있으면 1000억원이라고 아등바등하면 부자가 아닌 거죠. 그보다 적은 돈이라도 ‘죽을 때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한다면 부자인 거고요.”

― 그 기준에서 ‘존리’는 부자인가요.

“한 탈북자 여성이요. 주식이란 걸 알고 잠을 못 잘 정도로 설답니다. 내가 노동을 하지 않아도 돈을 벌 수 있다는 게 신세계였던 거죠. 그의 남편은 한국 사람인데, 남편이 반대해서 투자를 못 했다고 하더군요. 참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막상 자본주의에 사는 사람이 자본주의의 꽃인 주식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게요.”

세이프파워볼 : eos파워볼엔트리

파워볼게임
파워볼게임